편집 : 2020.1.23 목 09:31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환경종합 | 환경종합
     
[서울시] 음식점 미세먼지·악취 저감시설 설치지원 확대
2019년 11월 27일 (수) 09:27:51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서울시] 음식점 미세먼지·악취 저감시설 설치지원 확대

서울시가 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 연기 90%, 냄새 60%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는 '악취방지시설' 설치 지원을 내년에 2배로 확대한다.

지난 3년간 매년 15개 업체에 지원했으며 내년엔 총 30곳에 설치를 지원하고 2021년부턴 매년 100개 소씩 지원한다는 목표다.

2020년도 지원계획은 1월 중 서울시 및 25개 구 홈페이지, 지역신문 등을 활용하여 안내·홍보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12월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시행하는 가운데 악취·미세먼지 방지시설 설치 지원 확대를 통해 시즌제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겨울철부터 이른 봄철까지 평상시보다 한층 강력한 저감 대책을 상시 가동해 미세먼지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예방적 특별대책이다.

시는 기존에 방지시설이 설치된 사업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 시행하고 방지시설 유지관리를 위한 기술 지도도 시행해 악취와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시는 직화구이 음식점 등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생활악취·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16년 '서울시 생활악취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2016년부터 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직화구이 음식점, 인쇄, 커피, 도장시설 등 생활악취 발생사업장 50개소에 총 4억7천만 원의 설치비를 지원했다.

또 시는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녹색환경지원센터 홈닥터 대기 전문가들로 구성된 현장 실사반을 방지시설 설치지원과정에 참여하도록 하고 있다.

이들은 방지시설 시공 시 시설이 제대로 설치됐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시설이 최대한 효율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점검의견을 제시한다.

시는 직화구이 음식점 영업허가 시 악취·미세먼지 발생을 저감할 수 있는 방지시설 설치가 의무화되도록 올 10월 15일 정부에 식품위생법 개정에 대한 의견을 건의한 바 있다.

특히 생활악취 발생사업장에 대한 방지시설 설치 지원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으며 타 지자체에서도 서울시의 지원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김동완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 문제는 인근 주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는 한편 소상공인의 생계와 관련된 문제라 해결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악취방지시설 설치 시 인근 주민과 업주 모두 만족감이 큰 만큼 소상공인 사업장에서는 내년에 확대되는 설치비 지원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악취방지시설을 설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