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7 금 09:33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기업
     
[국립환경과학원] 권역별 맞춤형 대기관리계획 본격화
2020년 04월 17일 (금) 08:50:53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국립환경과학원] 권역별 맞춤형 대기관리계획 본격화
‘권역별 맞춤형 대기관리계획’ 성공 지원
대기질 목표 달성을 위해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지원 추진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기질 개선을 위한 ‘대기관리권역 대기환경연구지원단(이하 연구지원단)’을 발족하고, 4월 16일 오후 인천 서구 국립환경과학원 연구 1동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장윤석 원장, 김영우 연구지원단장 등 연구지원단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연구지원단은 대기분야 전문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관(官)·학(學)·연(硏) 전문가들로 산업통상자원부, 권역별 시·도지사 등 관계 기관에서 추천을 받아 24명으로 구성됐다.

배출시설 분과, 도로이동오염원 분과, 비도로 이동오염원 분과 및 생활오염원 분과 등 총 4개의 분과로 구성·운영된다.

연구지원단은 ‘권역별 맞춤형 대기질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각 분야별로 과학적이고 전문적으로 정책지원을 수행할 예정이다.

‘권역별 맞춤형 대기질 목표’란 환경부가 2024년까지 초미세먼지(PM2.5)의 권역별 대기질 목표 농도를 수도권은 17㎍/㎥, 중부권은 17㎍/㎥, 남부권은 16㎍/㎥, 동남권은 17㎍/㎥로 세운 것을 뜻한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연구지원단은 권역별 기본 및 시행계획 수립에 필요한 사업장 총량관리 및 관리체계 개선, 자동차 및 건설기계 등의 배출가스 억제, 생활주변 배출원 관리 분야 등에서 조사·연구를 수행한다.

또한, 대기관리권역 관련 중·장기 연구와 권역별 대기환경관리위원회 및 대기환경관리실무위원회에서 필요한 연구 및 자문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올해 4월 초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대기질 개선을 달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을 과학적으로 진단하고 지원할 수 있는 역할을 연구지원단에서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