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4 화 12:02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글로벌 물산업 동향
     
[영국] 브리티시 워터, 폐수처리 지침 업데이트 통해 규제 지원 강화
2020년 06월 22일 (월) 09:30:56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영국] 브리티시 워터, 폐수처리 지침 업데이트 통해 규제 지원 강화

영국 브리티시 워터(British Water)는 환경 규제 표준과 법률에 대한 최신 정보를 포함하는 패키지 처리 공장의 사용자를 위한 새로운 기술 지침을 발표했다.

영국의 환경규제기관인 환경청(Environment Agency), 천연자원 웨일스(Natural Resources Wales), 북아일랜드 환경청(orthern Ireland Environment Agency), 스코틀랜드 환경보호청(Scottish Environment Protection Agency) 등 4개국은 모두 브린티시 워터의 포장 처리장 포커스 그룹(British Water’s Packaged Treatment Plant Focus Group)이 작성한 가이드의 발표를 지원한다.

여기에는 규제 책임, 유지 보수 및 서비스, 손상으로부터 발전소를 보호하는 방법, 그리고 발전소들이 치료하도록 설계되지 않은 것에 대한 조언이 포함된다.

이 지침은 지난 3월 'Covid-19(코로나19)' 의 폐쇄 규제가 시행된 이후 조치를 취하지 않았을 수도 있는 포장 처리장을 안전하게 재가동하는 방법에 대한 조언과 함께 발표되었다.

브리티시 워터(British Water)의 마르 바티스타(Mar Batista) 기술 매니저는 "포장 처리장은 주 배수로에 있지 않은 현장에 필수적인 장비"라면서 "관리 및 유지관리가 간단하도록 설계되었지만, 소유주는 처리된 유출물이 환경 기준을 충족하고 주변 표면과 지하수를 오염시키지 않도록 해야 할 지속적인 의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마르 바티스타(Mar Batista) 기술 매니저는 이어 "10년 전 마지막 지침이 갱신된 이후 규제 상황이 변화했다"라면서 "사용자들이 이러한 변경 사항과 새로운 모범 사례 지침을 잘 알고 있어야 치료 공장을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업데이트됨 폐수처리 지침은 환경 규제당국의 환영을 받고 있다.

환경청(Environment Agency)의 수질, 지하수 및 토지오염 부국장 헬렌 웨이크햄(Helen Wakeham)은 "우리는 환경을 보호하면서 안전하게 계속 작업할 수 있도록 패키지 처리장 운영자들에게 귀중한 지침을 제공할 브리티시 워터(British Water)의 새로워지고 업데이트된 사용자 안내서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천연자원 웨일스(Natural Resources Wales)의 크리스토퍼 홀(Christopher Hall) 수석 수질기술자문관은 "개인하수 처리장이 건강에 해로워지고 환경을 오염시키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사용과 유지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라면서 "업데이트된 British Water 지침의 조언은 사용자가 웨일스의 규제 요건을 충족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환경보호국(Scottish Environment Protection Agency)의 물 전문가인 앤디 헤밍웨이(Andy Hemingway)는 "이것은 유용한 안내서의 반가운 업데이트다. 그것은 사용자들이 포장된 하수처리장을 돌보고 오염을 일으키는 것을 피하도록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것은 계획된 일련의 영국 워터 프랙티스 업데이트 중 첫 번째다. 그것의 동반 추천 가이드는 폐쇄 기간 후에 다시 문을 열 준비를 할 수 있는 식당, 카페, 관광 및 레저 시설과 같은 사업체를 대상으로 하며, 장비를 재가동하기 전에 해야 할 중요한 건강 및 안전 지침과 기계적 점검을 열거한다.

브리티시 워터(British Water)의 마르 바티스타(Mar Batista) 기술 매니저는는 "온사이트 처리장은 최소 유출량을 처리하도록 설계돼 있다"고 말했다. 이것들은 다시 담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다. 사전에 어떤 선제적 조치를 취하면 순조로운 출발이 가능해져 기업의 문이 다시 열릴 때 기술적 문제가 발생할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Updated Wastewater Treatment Guidance Gains Regulatory Support

British Water has published new technical guidance for users of packaged treatment plants which includes updated information on environmental regulatory standards and legislation.

The UK’s four environmental regulators, the Environment Agency, Natural Resources Wales, Northern Ireland Environment Agency and the Scottish Environment Protection Agency, all support publication of the guide, which was written by British Water’s Packaged Treatment Plant Focus Group.

It includes advice on regulatory responsibility, maintenance and servicing, how to protect plants from damage and what they are designed and not designed to treat.

The guidance has been issued alongside advice on how to safely restart packaged treatment plants that may have been out of action since Covid-19 lockdown restrictions were put in place in March.

Mar Batista, technical manager at British Water, said: “Packaged treatment plants are vital pieces of kit for sites that aren’t on mains drainage. While they are designed to be simple to manage and maintain, owners have an ongoing duty to ensure the treated effluent meets environmental standards and does not pollute surrounding surface and groundwater.

“The regulatory landscape has changed since the last guidance was last updated 10 years ago - it is important for users to be aware of these changes, as well as our new best practice guidelines, so they can continue to run their treatment plants effectively and safely.”

The guide has been welcomed by environmental regulators.

Helen Wakeham, deputy director of water quality, groundwater & land contamination at the Environment Agency, said: “We welcome British Water’s refreshed and updated user guide, which will provide valuable guidance for packaged treatment plant operators on ensuring they can continue to work safely while protecting the environment.”

Christopher Hall, senior water quality technical advisor at Natural Resources Wales, said: “The correct use and maintenance of a private sewage treatment works is very important to avoid it becoming a health hazard and polluting the environment. Advice in the updated British Water guidance will help the user to meet the regulatory requirements in Wales.”

Andy Hemingway, water specialist at the Scottish Environment Protection Agency, said: “This is a welcome update of a useful guide. It will help users look after their packaged sewage treatment plants and avoid causing pollution.”

This is the first in a planned series of updates to British Water codes of practice. Its accompanying recommissioning guide is aimed at businesses such as restaurants, cafes, tourism and leisure facilities that may be preparing to reopen after a period of closure and lists critical health and safety guidance and mechanical checks to be made before restarting equipment.

Batista said: “Onsite treatment plants are designed to deal with a minimum flow rate of effluent ? if this rate has not been reached since lockdown was announced in March, the biological processes within the plant would have wound down. These will take time to embed again. Some proactive action ahead of time will enable a smooth start, reducing the risk of technical problems when the doors of businesses reopen.”

[출처=워터온라인(https://www.wateronline.com/doc/updated-wastewater-treatment-guidance-gains-regulatory-support-0001) / 2020년 6월 17일]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