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3 금 11:09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환경종합 | 환경종합
     
[익산시] 경축순환 농업 활성화 '축산악취 제로화' 도전
2020년 09월 18일 (금) 09:26:46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익산시] 경축순환 농업 활성화 '축산악취 제로화' 도전

전북 익산시가 가축분뇨를 고품질 퇴비로 생산해 농경지에 환원하는 경축순환 농업을 활성화한다.

시는 17일 경축순환 농업을 활성화해 경종 농가의 생산비를 절감하고 친환경 농산물 생산 기반을 구축하는 경축순환 농업 활성화 모델 체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이란 농업·축산·환경이 조화되는 농법으로 경종 농가에서는 화학비료 사용량을 감축해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을 생산하고 축산에서는 가축분뇨 재활용을 통한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토양오염 방지 등의 효과가 있다.

그동안의 관행농법인 고투입 생산체계를 극복하고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농축산 순환시스템으로의 전환을 꾀하는 농업이다.

지난 3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퇴비 부숙도 의무화에 따라 농가의 가축분뇨를 적정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한 상황임에 따라 친환경 경축순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

시는 축산농가와 경종 농가의 현장 확인, 선진지 벤치마킹, 희망농정 축산분과 및 경축 순환 농업 활성화 협의회 운영, 전문가 회의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친환경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으며 이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경종 및 축산농가 연계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퇴비유통전문조직체를 육성할 예정이다.

퇴비유통전문조직은 가축분뇨의 적정처리가 어려운 소규모 개별 축산농가 퇴비의 교반 등 부숙 관리로 완숙퇴비를 경종 농가에 무상 공급·살포 등의 임무가 부여되며 조직체는 농업법인, 농·축협, 경종농가 작목반, 조사료 경영체 등이 참여할 수 있다.

시는 내년 상반기에 퇴비유통전문조직을 조직해 소규모 개별 축산농가를 방문해 월 1회 이상 퇴비의 교반, 부숙제 및 악취 저감제를 살포하고 일일 발생하는 우분량의 10%를 양질의 퇴비로 재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생산된 퇴비에 대해서는 지역 단위 경종 농가에 무상 공급·살포된다.

시는 가축분뇨를 자원화(퇴·액비)할 수 있는 친환경 퇴비의 방향으로 개념을 전환하고 경종 농가의 관행적 화학비료 사용농법을 가축분뇨 퇴·액비로 대체함으로써 친환경 농산물 생산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친환경 경축순환농업이 안정화되면 시설이 부족한 축산농가의 퇴비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 민원 해소와 가축분뇨 자원화를 통한 고품질 퇴비 생산으로 수질·토양 등 환경오염방지의 효과도 기대된다.

정헌율 시장은 "축산농가는 경종 농가가 안심하고 쓸 수 있는 고품질 퇴비를 생산·공급하고, 경종 농가는 화학비료 대신 가축분 퇴비 사용을 확대하고, 시민들에게는 안전한 친환경 먹거리를 제공하는, 모두가 상생하는 순환농업 기틀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