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5 일 08:13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국정감사 보도자료
     
[박대수 의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천억 원 시설사업 실적 감소에도 ‘나몰라라’
2021년 10월 18일 (월) 10:18:02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박대수 의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수천억 원 시설사업 실적 감소에도 ‘나몰라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수 의원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공사)에서 담당하는 슬러지자원화 사업이 매해 지속적인 실적 감소에도 불구하고 개선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공사는 하수처리장이나, 공장폐수처리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액상부유물질(이하 슬러지)을 자원화해 고체 발전연료로 전환하는 ‘슬러지자원화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해당 사업을 위해 2007년부터 광역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을 단계별로 설치하여 운영해오고 있다.

이에 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1단계 시설 398억 원, 2단계 시설 822억 원, 3단계 시설 1천265억 원으로, 총 2천485억 원이 투입됐다. 해당 사업의 목적은 유기성슬러지 재활용을 통해 오염물질 저감과 자원재순환에 이바지하는 것이지만, 전체적인 사업 현황은 그 목적에 부합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21년 5월까지 자원화 현황을 보면 최근 3년간 슬러지 반입 및 처리량은 1단계 시설의 경우 2019년 18만136톤, 2020년 11만9천290톤이며 2021년 또한 5월까지 3만7천586톤으로 이런 추세라면 올해에도 실적의 감소가 상당할 것으로 예측된다.

마찬가지로, 2단계 시설의 경우에도 2019년 24만5천685톤, 2020년 16만5천817톤, 2021년 5월까지 6만7천541톤으로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 [사진제공 = 박대수 의원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반입‧처리량을 시설용량으로 나눈 ‘시설 가동률’은 2021년 5월까지 기준 1단계 시설 가동률이 46.1%, 2단계 시설 53.2%, 3단계 시설 43.5%로 전체 처리 가능용량의 절반밖에 운용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 [사진제공 = 박대수 의원실]

박 의원은 “현장에서는 자원화된 고형연료가 저품질이기 때문에 화력발전소에서 이를 받아주지 않아, 슬러지자원화 사업은 애물단지로 전락한 상태”라며, “해당 사업이 이대로 사장되지 않도록 관련 기술 개발 등 활용 방법을 다각화로 모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공기업이 공공의 목적을 이유로 수천억 원의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을 벌여놓고 실적이 나오지 않으면 ‘나몰라라’하는 현상은 하루 이틀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사업 실행 전 충분한 검토를 통해 이런 도덕적 해이를 극복하고, 실행 후에도 사업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