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22 금 15:32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신기술
     
환경산업 부가가치 창출력 제조업 3배
2004∼2007년 연평균 8.8% 높은 성장세 보여
2009년 02월 02일 (월) 00:00:00 편집국 waterjournal@hanmail.net

   
▲ 한국은행이 지난달 28일 발표한 ‘2007년 환경보호지출계정(EPEA) 편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환경산업의 부가가치 창출력이 전체의 59.3%를 차지, 제조업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환경산업의 부가가치 창출력이 제조업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28일 발표한 ‘2007년 환경보호지출계정(EPEA) 편제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07년 환경보호 지출액은 명목 기준 28조8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8.9%가 증가했다.

특히 2004∼2007년 연평균으로 8.8%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같은 기간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연 5.0%를 크게 웃돌았다. 환경산업의 부가가치도 다른 산업에 비해 컸다. 1단위 생산에서 창출되는 부가가치를 나타내는 부가가치율은 환경산업이 59.3%로 전체 산업 평균(38.2%)을 크게 앞섰고 제조업(21.9%)의 거의 3배에 달했다.

취업유발효과는 환경보호서비스 산출액 10억 원당 6.9명으로 비제조업(12.9명)보다 작지만 제조업(3.4명)보다는 컸다. 전체 GDP에서 환경보호 지출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4년 2.87%에서 2007년 3.2%로 상승했다.

영역별로는 폐수관리가 10조9천억 원으로 37.7%를 차지했으며, 폐기물관리 6조8천억 원(23.6%), 대기보호 5조4천억 원(18.8%), 생태계 조성 2조8천억 원(9.8%), 토양복원 및 수질개선 1조 2천억 원(4.0%)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행은 환경산업이 부가가치율이 높고 고용창출 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우리 경제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친환경기술 연구개발 등으로 친환경제품 개발을 촉진하는 한편, 청정 생산시설에 투자를 늘려 새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