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22 화 09:56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신기술
     
정부, 올해 중기제품 66조4천억원 구매
기술개발제품 17.6% 늘어…‘기술우선 구매’ 정착
2009년 04월 02일 (목) 00:00:00 편집국 waterjournal@hanmail.net

   
▲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들은 올해 66조4천억 원의 중소기업 제품을 구매키로 했다. 정부는 특히 1조9천800억 원은 기술개발제품을 의무 구매토록 했다.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들은 올해 66조4천억 원에 달하는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키로 했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국무회의를 열어 정부, 지자체, 공기업 등 210개 공공기관의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 목표를 지난해 구매실적보다 8.3% 늘어난 66조4천억 원으로 설정하고 이를 의결했다.

이에 따라 공공기관들은 올해 총 구매계획 110조8천억 원 가운데 60%인 66조4천억 원을 중소기업 제품으로 구매하고, 1조9천800억 원의 기술개발제품을 구매해야 한다. 특히 기술개발제품 구매액은 지난해 구매실적보다 17.6%나 늘어난 것으로 기술개발제품 우선구매제도가 정착돼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 여성기업제품과 장애인기업제품은 각각 2조9천662억 원, 3천158억 원을 구매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의 경우 「중소기업진흥 및 제품구매촉진법」에 따라 해당 연도의 총 구매 중 중소기업 제품을 50% 이상 의무적으로 구매하도록 돼있으며, 기술개발제품도 중소기업제품 중 물품의 5% 이상을 구매해야 한다.

공공기관이 이처럼 중기제품 구매목표액을 늘려잡은 것은 경기침체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내수부진을 조기에 극복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총 시장에서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 비중은 9%에 달하며, 중소기업에게는 시장진입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중기청은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확충해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교육청, 학교 등의 회계시스템과 연동함으로써 공공기관의 집계 오류가능성을 차단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청은 앞으로 달마다 중소기업 제품 실제 구매 실적을 점검, 예산집행특별점검단회의에 통보하고 분기별 실적은 국무회의에 보고함으로써 공공기관의 중소기업제품 구매를 독려할 방침이다.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