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7 금 09:33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상하수도
     
[남양주시] 도심천 대장균 '득실'…서울 상수원 위협
BOD 인근 지천보다 5배 높고 총대장균군은 105배 많아
2014년 08월 06일 (수) 09:44:42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경기 남양주시 팔당댐 하류의 도심천에서 고농도의 총대장균군 등 다수의 오염물질이 확인됐다.

서울시 상수도연구원은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도심천 2㎞ 구간에서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과 총대장균군 등 9개 항목을 조사한 결과 총대장균군 수치가 다른 지류천 평균 수치의 105배를 기록하는 등 오염이 심각했다고 6일 밝혔다.

오염이 가장 심각한 구간은 도곡교회 앞이었다. 이 지점의 총대장균군 수치는 100㎖당 95만군으로 팔당댐 하류 지류천 9곳의 올 상반기 평균 수치(100㎖당 9천군)의 약 105배를 기록했다. 또한, BOD 수치는 15.2㎎/ℓ로 지류천 9곳의 상반기 평균 수치(3.2㎎/ℓ)보다 약 5배 높고, 암모니아성 질소 수치(NH3-N)도 7.656㎎/ℓ로 상류(0.012㎎/ℓ)의 638배, 하류(1.234㎎/ℓ)의 6배를 기록했다.

시는 오염물질이 하천에 흘러든 가장 큰 원인으로 하수차집시설의 부재를 꼽았다.
과거 농경 지역이었던 도심천 일대에 인구가 늘면서 생활오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처리 시설이 없어 하수가 그대로 하천에 유입되고 있다는 것이다.

오염이 가장 심각한 도곡교회 앞 지점에는 하수관로가 설치돼 있긴 하지만 하수량이 많으면 관을 통과하지 못하고 넘쳐서 도심천에 그대로 방류되는 상황이다.

서울시 물 관리정책과 관계자는 "도심천 오염 문제는 5∼6년 전부터 서울시가 남양주시에 계속 문제를 제기해왔던 부분인데 눈에 띄는 개선 조치가 없었고 최근 3개월간 오염이 더 심각해졌다"고 말했다.

남양주시는 해당 구간에 둑을 설치하는 등 방안을 고민해왔지만 일대의 도시개발사업 추진 등과 맞물려 개선 조치는 계속 지연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응급조치라도 필요한 상황이라 한강유역환경청과 남양주시에 해당 내용을 다시 한번 통보해 개선 조치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워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