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27 금 09:33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지자체소식 | 지자체소식
     
[괴산군] 철저한 배수정리로 월동작물 관리 당부
2020년 02월 12일 (수) 09:15:30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괴산군]  철저한 배수정리로 월동작물 관리 당부
오락가락 겨울 날씨에는 작물별 관리요령 준수 중요


충북 괴산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전영희)가 금년 겨울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월동작물 관리요령에 따른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의 평균기온은 –0.5℃로, 지난해 보다 3.1℃, 평년 대비 2.5℃가 높았다.

또한 이 기간 강수량은 94.5㎜로 전·평년 대비 각각 66㎜, 59.1㎜가 많았다.

이러한 높은 기온과 잦은 강우로 인한 월동작물의 이상생장과 병해충 피해, 갑작스러운 한파에 의한 저온 피해 등이 예상되면서 생산량 감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마늘은 월동기 과다생육으로 비닐 속에서 마늘잎이 웃자라 조직이 연약해지면서 월동 후 동해와 잎집썩음병 발생이 증가한다.

양파 또한 꽃대 발생과 같은 이상증상과 흑색썩음균핵병, 선충 등 병해충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과습피해를 입으면 비닐 멀칭을 일부 걷어내 피해를 줄여야 하고, 밭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배수로를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월동 후에는 비료를 소량씩 나눠 시비하고, 방제 약제를 살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상고온은 월동 병해충의 생존율을 높이고, 발생 시기를 앞당겨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특히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월동란이 늘어나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예찰과 방제작업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는 게 군 농업기술센터의 설명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겨울철 온도가 높은 해에는 병해충 발생이 증가한다”며, “이 경우 방제 작업을 평년보다 서둘러야 하고, 마늘, 양파의 경우 월동 후 웃자람 및 저온피해 방지를 위해 기상여건에 따라 피복물을 서서히 제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